• 고양의 문화/역사
  • 고양의역사
  • 지명의유래
  • 전설과설화
  • 전통민속제
  • 국가지정문화재
  • 도지정문화재
  • 향토문화재
  • 고양시문화관광지도
  • 고양의 마을
  • 전통사찰
전설과설화
Home > 고양의 문화/역사 > 전설과설화
[글쓴이] 관리자   [작성일] 2012-05-05 오후 5:10:19   [조회] 5942   
박태성효자와 호랑이
큰 사진 보기

88년 우리나라의 올림픽 마스코트는 호랑이었다. 호랑이는 우리민족에게 있어 어떤 존재일까? 옛날 한국 호랑이가 존재하던 때 사람들은 호랑이를 아주 두려워 하였다 한다.
우는 아이도 뚝 그쳤다는 말이 나올 정도였다. 그런데 한편으론 호랑이를 영적인 동물로 생각했다 한다. 산신령을 따라다니기도 하며 효자, 열녀 등 의로운 사람을 돕는다고 한다. 이런 점에 관한 한 이야기가 있는데...때는 조선시대 한양에 아버지를 모시는 박태성이란 사람이 있었다.

 그는 소문난 효자였다. 그래서 아버지가 살아 계셨을 때는 물론이고 돌아가신 후에도 삼년상을 하루도 거르지 않고 묘를 찾았다. 그러던 어느 겨울날이었다. 그 날 따라 눈보라가 매우 휘날렸는데 그는 그런 날씨도 아랑곳하지 않고는 여전히 묘를 향했다. 눈보라는 굉장히 심하게 몰아쳤다.한 걸음 한 걸음 나아가던 그는 그만 쓰러지고 말았다.
"으... 여기서 쓰러지면 안돼."
자신의 몸 보다는 아버지의 효를 먼저 떠올린 그였다.  그렇게 점점 의식이 흐려질 때였다."어흥" 설상가상이었는지 커다란 호랑이가 그의 앞에 나타났다. 그런데 박태성은 겁은  커녕 큰 소리로 꾸짖었다.
 "이놈! 아버지의 묘에 문안 드리러 가는 이를 먹으려 왔느냐!"
그러자 호랑이는 말을 알아 들었는지 자기의 등에 타라는 시늉을 하였다.  그걸 알아챈 그는 호랑이의 등에 올랐다. 그러자 호랑이는 쏜살같이 뛰더니 묘까지 안내 하는 것이었다. 그리고는 돌아올 때까지 기다려 그를 태워 마을까지 데려 주었다.이후 호랑이는 매일 박태성을 태우고 묘를 왔다 갔다 하였다. 그래서 3년상이 끝나는 날이 왔다.  박태성은 호랑이를 안고 울면서 아쉬운 작별을 해야 했다.
"그동안 고마웠다. 훗날 나도 여기에 묻힐 진데 죽는 날까지 널 잊지 않으마."
호랑이도 눈물을 흘렸다.  몇달 후 박태성은 건강이 나빠졌던지 그만 세상을 떠났다. 유언대로 그는 아버지의 묘 옆에 묻혔다. 그 후 어느날 한 마을 사람이 박태성 묘 옆에 죽은 호랑이를 발견했다.바로 박태성을 태워주던 호랑이었다. 소식을 들은 사람들이 모이더니 저마다 가죽을 벗기자고 말했는데 한 노인이 조용히 읊조렸다.
"이 호랑이는 박태성을 태우고 다녔던 호랑이야.그를 그리워한 나머지 스스로 목숨을 끊은 모양이야......."
말을 마치자 사람들은 박태성 묘 옆에 호랑이를 묻었다. 그 박태성으로 인하여 마을이 효자리로 되었다고 하고 지금도 세 개의 무덤이 나란히 있다고 한다.

 
[ 현재 1/2 page(s) ]
사진 제목
박태성효자와 호랑이
88년 우리나라의 올림픽 마스코트는 호랑이었다. 호랑이는 우리민족에게 있어 어떤 존재일까? 옛날 한국 호랑이가 존재하던 때 사람들은 호랑이를 아주 두려워 하였다 한다.우는 아이도 뚝 그쳤다는 말이 나올 정도였다. 그런데 한편으론 호랑이를 영적인 동물로 생각했다 한다. 산신령을 따라다니기도 하며 효자, 열녀 등 의로운 사람을 돕는다고 한다. 이런 점에 관한 한 이야기가 있는데...때는 조선시대 한양에 아버지를 모시는 박태성이란 사람이 있었다.  그는 소문난...
성석동 두테비마을의 두꺼비 이야기
옛날부터 황룡산이 바라다 보이는 이곳 두테비 마을은 용이 되지 못한 이무기에 의해 매년 피해를 보았다.  이무기가 유독 이 마을의 사람들을 괴롭힌 것은 황룡산에서 이무기가 용이 되려는 순간, 두테비 마을 사람의 부정한 모습이 목격되어 용으로 승천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그후부터 이무기는 두테비 마을 사람들을 해쳤다.  이무기가 나타날 때가 되면 마을 사람들은 걱정이 태산과 같았다.  그러던 어느날 이 부근을 지나던 한 장수가 이무기가...
식사동과 공양왕 이야기
고려의 마지막 왕 공양왕이 태조 이성계에게 왕위를 빼앗기고 그의 칼을 피해 쫓겨다니던 때의 일이다.  공양왕은 개성을 빠져나와 고양땅으로 도망오게 되었다. 이곳에 바로 고려의 명장이며 충신인 최영 장군이 묻혀 있기 때문이었다.  파주를 지나 이곳 고양땅 식사동에 숨은 공양왕과 왕비, 그리고 왕이 사랑한 삽살개는 며칠을 아무것도 먹지 못하고 헤매다가 어두침침한 저녁 무렵에 식사동의 한 절에 머물게 되었다.  그러나 이곳 절에서는 왕을 숨...
주엽동 문촌마을의 다섯마리말과 아기장수 이..
옛날 주엽동의 문촌 마을에, 겨드랑이에 날개가 달린 심상치 않은 아기가 태어났다.  아기가 태어나던 날, 마을 앞 오백 년 묵은 느티나무가 아기의 울음 소리에 놀라 사시나무 떨 듯 떨었고, 그 큰 울음 소리에 동네 사람들은 며칠 동안 귀가 멍멍할 정도였다.  이 아기가 다섯 살되던 해 마을 뒷동산에 올라 바위에 오줌을 누니, 바위에 오줌자국이 그대로 파였고 이를 창피하게 여겨 발가락으로 누르니 그대로 바위에 발자국이 남았다. 그 후로 이 아기를 마을 ...
풍동과 산황동의 부자 이야기
옛날 도촌천을 사이에 두고 풍동마을 쪽에는 황씨성을 가진 큰 부자가 살고 있었다.  그리고 산황동쪽에는 노씨 성을 가진 큰 부자가 살고 있었다.이 두 사람은 워낙 부자여서 대부분의 논과 밭이 서로 논둑을 사이에 두고 맞붙어 있었다.  두 부자는 만나기만하면 늘 서로 자신이 더 부자라고 다투기 일쑤였다.  그러던 어느해 비가 많이 내려 그 홍수물로 인해 도촌천에 놓여진 나무다리가 떠내려갔다.마을 사람들은 산황동의 노씨 부자와 풍동의 황씨 부자를 찾...
백석동 흰돌이야기
옛날 고양시의 각 마을들이 처음으로 이름을 짓기 시작할 때의 이야기다.  다른 마을들은 모두 어엿한 이름을 지어 쓰고 있었는데 유독 일산의 남쪽 끝에 위치한 한 마을은 이름을 짓지 못해 애를 먹고 있었다.이 마을의 앞으로는 한강으로 흘러가는 시냇물이 있고 또 넓은 들판이 있어 살기는 아주 좋은 곳이었으나 마을의 이름이 없어 늘 다른 마을 사람들로부터 비웃음거리가 되고 있었다.그러던 어느 해 여름, 큰 홍수로 한강의 물이 갑자기 불어나더니 한강 상류 쪽에서 ...
 [1]  [2]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박태성효자와 호랑이

88년 우리나라의 올림픽 마스코트는 ..
 관리자  2012-05-05 5942
7 성석동 두테비마을의 두꺼비 이야기

옛날부터 황룡산이 바라다 보이는 이..
 관리자  2012-05-05 6114
6 식사동과 공양왕 이야기

고려의 마지막 왕 공양왕이 태조 이..
 관리자  2012-05-05 6432
5 주엽동 문촌마을의 다섯마리말과 아기장수 이..

옛날 주엽동의 문촌 마을에, 겨드랑..
 관리자  2012-05-05 6027
4 풍동과 산황동의 부자 이야기

옛날 도촌천을 사이에 두고 풍동마을..
 관리자  2012-05-05 5607
3 백석동 흰돌이야기

옛날 고양시의 각 마을들이 처음으로..
 관리자  2012-05-05 8395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한류월드로 280번 고양문화원 | TEL:031)963-0600 | FAX:031)969-2776 
 COPYRIGHT © 2010 GOYANG CULTURAL CENTER ALL RIGHTS RESERVED.